원인 및 증상 

 

생리통은 가임기 여성의 약 50%에서 나타나는 아주 흔한 부인과 증상이다. 생리통은 골반 내에 특별한 질병이 없이 생리 때만 주기적인 통증을 보이는 일차성 생리통과 골반 내 질병과 연관되어 나타나는 이차성 생리통으로 나뉜다.

 

일차성 생리통은 자궁 내막 안의 프로스타글란딘 생성 증가로 인해 생긴다. 이 물질은 생리 때에 자궁근육을 강하게 수축시켜 통증을 유발하는데, 이는 출산 시 발생하는 산통과 유사하다.

 

양방에서 일차성 생리통의 치료법은 프로스타글란딘을 생성하는 효소를 억제시키는 데서 찾는데, 이게 바로 생리통에 사용하는 진통제(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의 작용 원리다.

 

이차성 생리통은 골반 내 질병으로 인해 이차적으로 유발되는 생리통이다. 생리통을 유발하는 골반 내 질병은 자궁내막증이 가장 흔하고 자궁선근증, 자궁내 장치 등의 순이다. 해당되는 원발성 질환을 치료하면 생리통이 사라진다.

 

사실 생리통은 양방에서 별 뾰족한 방법이 없다. 양심적인 의사는 이를 인정하지만 비양심적인 의사는 환자에게 겁을 주고 진통제를 쉽게 처방한다. 여성의 경우 진통제를 웬만하면 먹어서는 안 된다. 진통제 때문에 결국은 난소에 더 심각한 문제가 초래되기 때문이다.

 

면역혁명이란 책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의 아보 도우루 박사는, 여성이 진통제를 오래 먹으면 아랫배가 차가워지고 결국 혈액순환장애를 일으켜 자궁과 난소에 반드시 문제를 일으킨다고 했다.

 

  체질에 따른 치료법 

 

체질치료에서는 일차성이든 이차성이든 생리통을 다음 5가지 경우에 맞춰서 치료하며 양방에 비해 월등한 치료 효율을 보인다. 물론 이차성의 경우 원발성 질환을 정확히 찾아서 그에 대한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기혈이 응체되어 순환이 안 되는 사람

 

월경이 시작되기 1,2일 전이나 월경을 하면서 아랫배가 팽창하면서 아프고 만지지도 못하게 한다. 생리혈이 검고 덩어리가 나온다. 특징은 생리가 있기 전부터 아프다는 것이다. 간혹 생리가 나오면서 통증이 시작되기도 한다. 대신 첫째 날과 둘째 날 통증이 심하고 둘째 날 즈음 덩어리가 확 빠지면서 통증이 완화된다.

 

태양인: 가감도인백모근탕

태음인: 가감단삼대황탕

소양인: 가감생지황목단피탕

소음인: 각마당귀작약탕

 

습열이 자궁생식기로 내려온 사람

 

월경이 시작되기 전이나 월경을 시작하면서 아랫배가 뿌듯하게 팽창하듯 아프고 만지지도 못하게 한다. 특징은 뜨끈뜨끈하고 화끈거리는 작열감이 있다는 것이다. 생리혈은 검붉고 끈적끈적한 점성이 있고 덩어리가 섞여서 나온다. 또 다른 특징은 누렇고 악취가 심한 냉이 많다는 것이다.

 

태양인: 가감도인생화탕

태음인: 가감단삼대황탕

소양인: 가감생지황목단피탕

소음인: 가감당귀작약탕

 

찬 기운이 자궁을 꽉 막고 있는 사람

 

보통 자궁이 냉하다고 말하는 경우다. 월경 시작 후 또는 월경이 끝난 후에 아프다. 특징은 아랫배가 차고 아프며 살살 만져주면 덜 아프고 따뜻하게 해주면 통증이 많이 경감된다. 생리양은 적고 약간 검은 편이고 손발이 차고 추위를 많이 탄다.

 

태양인: 가감현호색생화탕

태음인: 가감단삼건율탕

소양인: 가감숙지황목단피탕

소음인: 가감창출생화탕

 

기혈이 모두 허약한 사람

 

위의 세 경우는 통증이 무척 심하다. 하지만 이 경우는 몸이 전체적으로 많이 허약하기 때문에 통증도 비실비실하게 찾아온다. 아랫배가 은은하게 아프고, 살살 만져주면 편하고 생리양은 적으면서 색깔도 연하고 묽다. 전신의 피로감을 동반한다.

 

태양인: 백하오양혈탕

태음인: 연자양혈탕

소양인: 복신보심탕

소음인: 가감귀비탕

 

간장과 신장의 기운이 쇠약해진 사람

 

월경 시작 후 또는 월경이 끝난 후 1,2일 동안 아랫배가 계속 아프고 생리혈은 약간 누렇고 양이 적고 묽다. 허리가 아프고 아랫배가 축 처져서 텅 빈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아랫배가 허한 듯하다.

 

태양인: 계혈등보간탕

태음인: 연자보간탕

소양인: 숙지황보간탕

소음인: 당귀보간탕

 

  관리지침 

 

생리통은 갈수록 많아지고 있다. 요즘 아이들은 운동을 잘 하지 않는다. 사실 운동만 해도 생리통은 많이 좋아질 수 있다. “생리통이 심했는데 요가를 배우고 사라졌어요. 그런데 요가를 안 하니까 또 아픕니다라고 말하는 사람을 종종 본다. 헬스나 마라톤을 하면서 생리통이 없어진 경우도 많다.

 

요즘 아이들은 운동은 하지 않고 오랜 시간 앉아서 공부를 하면서, 온갖 해로운 것은 다 먹고, 게다가 몸에 좋다고 홍삼, 클로렐라 등 건강식품을 체질도 모른 채 마구잡이 먹는다. 이 정도면 생리통을 떠나 몸이 망가지지 않는 게 오히려 이상할 정도다.

 

생리통은 병원에 가 봐도 별 방도가 없다. 하지만 체질치료로는 환상적인 효과를 보인다. 일단 어혈로 인한 경우가 가장 많은데, 체질 한약이 아닌 일반 한약을 먹어도 좋아진다. 하지만 처음 한 달만 괜찮고 두세 달 지나면 또 아프다. 체질 한약이 아니면 생리통의 뿌리를 뽑는 게 불가능하다.

 

생리통은 식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체질에 따른 식이요법만 지켜도 생리통은 많이 좋아진다. 특히 인스턴트 음식을 못 먹게 해야 한다. 생리통이 있는 여자들의 공통된 특징은 쿠키, , 라면, 피자, 케익, 햄버거 등 인스턴트 식품을 좋아한다는 것이다


참고: 서울대학교 병원 의학정보, 새로 쓴 사상의학(류주열, 물고기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