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및 증상 

 

메니에르 증후군은 회전감이 있는 현기증, 청력 저하, 귀울림, 귀가 꽉 찬 느낌 등의 증상이 동시에 발현되는 병으로, 1861년 이를 처음 기술한 프랑스 의사인 메니에르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메니에르 증후군은 아직까지 병리와 생리 기전이 완전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내림프액의 흡수 장애로 인해 내림프 수종이 생겨 발병한다는 설이 유력하다. 내림프 수종을 발생시키는 중요한 기전으로는 자가 면역 질환이 주목 받고 있다.

 

그 외에 메니에르 증후군의 발작은 과로 및 스트레스와 상관관계가 있고, 특히 여자는 월경 주기와도 관계가 있다. 하지만 아직 명확한 증거들은 없다.

 

발병 초기에는 저주파수대에서 청력 감퇴가 시작되는데, 이는 메니에르 증후군의 특징적인 증상이기도 하다. 점차 병이 진행되면서 고주파수대에서도 청력 감퇴가 발생한다. 난청은 가장 흔한 증상인데, 초기에는 한쪽 귀에서 시작했다가 병이 진행되면서 20-50%의 경우 양측 모두에 발생한다.

 

귀에서 비롯되는 어지럼증에는 메니에르 증후군이 가장 흔하고 노인 분들에게 잦은 양성자세현훈이 뒤를 잇는다. 양성자세현훈은 노인 분들이 고개를 휙 돌리면 어지럽고 침대에서 갑자기 일어나려고 할 때 어지러운 증상이다. 흔히 이석이 빠졌다고 하는 이석증이 양성자세현훈에 해당한다.

 

양성자세현훈은 이석이 빠진 것이기 때문에 이석을 다시 넣어주는 운동을 시킨다. 고돈의 머리 운동법과 브란트 단로프 운동법이 그것이다. 이 운동법은 어지럼증을 해결하는데 약간의 도움을 줄 수 있다.

 

하지만 양방에서는 어지럼증에 마땅한 치료법이 없는 게 사실이다. 반면 체질에 따른 한방 치료는 어지럼증을 개선하는데 치료 효율이 무척 높다.

 

  체질에 따른 치료법 

 

메니에르 증후군과 양성자세현훈은 병명이 다른 듯 하지만 모두 귀에서 비롯된 어지럼증으로 체질치료에서는 다음 5가지 경우로 나눠서 치료법을 찾는다.

 

신장의 음기가 부족한 사람

 

어지러운데 이명과 청력감퇴가 동반된다. 정신이 맑지 않고 허리와 무릎이 시큰거리며 손발이 뜨겁고 번조증이 있다. 잠이 잘 오지 않고 건망증이 생기고 꿈을 많이 꾼다. 입과 목이 자주 마르고 대변도 굳다.

 

태양인: 원잠보음탕

태음인: 상황보음탕

소양인: 구판보음탕

소음인: 백작약양간탕

 

신장의 양기가 부족한 사람

 

어지러운데 이명이 있고 허리와 무릎이 아프고 손발이 차고 추위를 많이 탄다. 얼굴색이 창백하고 때로 시꺼멓다. 새벽에 설사를 하거나 대체로 대변이 묽다.

 

태양인: 충초보양탕

태음인: 건율보양탕

소양인: 토사자보양탕

소음인: 홍삼보양탕

 

기혈이 모두 약한 사람

 

어지럽고 귀에서 소리가 나는데 얼굴이 창백하고 윤기가 없고 먹는 양이 적고 말소리가 느리고 숨이 가쁘고 가슴이 두근거리며 피로하고 잠이 많다.

 

태양인: 백하오양혈탕

태음인: 연자양혈탕/단삼양혈탕

소양인: 복신보심탕

소음인: 가감귀비탕

 

차가운 수기가 위로 역상해 자극하는 사람

 

어지러우면서 가슴이 두근거리고 기침이 나면서 등이 무척 차다. 그러면서 맑은 가래가 많이 나온다. 정신이 맑지 않고 손발도 차고 허리도 아프고 소변도 맑고 잦다.

 

태양인: 비해송화탕

태음인: 건율온신탕

소양인: 구자온신탕

소음인: 관계부자이중탕

 

간장의 양기가 위로 역상하는 사람

 

어지러운데 특별히 신경을 쓰거나 기분이 안 좋거나 짜증을 내거나 열 받으면 더 심해진다. 머리가 뿌듯하고 띵하게 아프다. 입이 쓰고 목이 마르고 얼굴이 불그레하고 눈이 잘 충혈된다. 가슴과 옆구리가 답답하고 잠이 적고 꿈이 많다.

 

태양인: 미후도양간탕

태음인: 백자양간탕

소양인: 구기자양간탕

소음인: 백작약양간탕

 

  관리지침 

 

어지럼증을 호소할 때 주의사항은 혹시 다른 질병으로 인해서 발생한 2차적인 증상이 아닌지 확인해야 한다는 것이다. 귀에서 비롯된 어지럼증은 무조건 주위가 빙빙 돈다는 특징이 있다. 하지만 경추 관절 이상과 저혈압에서도 비슷한 증상이 오기 때문에 감별을 요한다.

 

빙빙 도는 것이 아니라, 순간 어찔하고 눈앞이 컴컴하게 어지러운 증상들은 조심해야 한다. 귀로 인한 것이 아니라 다른 어지럼증이 오면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뇌혈관 수축이나 장애로 인한 것과 빈혈로 인해 어지럼증이 오면 괜찮지만, 경동맥 경화나 고혈압, 뇌경색이나 뇌종양에서 오는 어지럼증은 특별히 조심해야 한다.

 

간혹 양약 때문에 어지럼증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건강식품을 오랫동안 먹고 있다면 그것도 반드시 체크해야 한다.

메니에르 증후군은 주기적으로 만성적으로 반복 발작한다. 양성자세현훈은 주로 노인에게 발병하며 간혹 젊은 사람에게도 생기지만 노인처럼 반복적으로 재발하지는 않는다.

 

어지럼증은 치료가 된 후에도 체질에 따른 식이요법 등으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참고: 서울대학교 병원 의학정보, 새로 쓴 사상의학(류주열, 물고기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