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및 증상 

 

아토피성 피부염은 유아기 또는 소아기에 시작되는 만성적이고 재발성이 강한 염증성 피부질환으로 가려움증, 피부건조증, 습진을 동반한다. 많은 경우 성장하면서 자연히 호전되는 경향을 보이지만 어른까지 진행하는 경우도 있다. 아토피성 피부염은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고 인구의 20%가 아토피성 피부라는 충격적인 보고도 있다.

 

아토피성 피부염의 발병 원인은 환경적인 요인, 유전적인 요인, 면역학적 요인 등이 다양하게 제기되고 있지만 아직 확실하게 밝혀진 게 없다. 환경적인 요인으로는 산업화로 인한 매연, 식품첨가물 사용의 증가, 서구식 주거 형태로 인한 카펫, 침대, 소파의 사용 증가, 실내 온도의 상승으로 인한 집먼지, 진드기 등의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 물질의 증가 등을 들 수 있다.

 

아토피성 피부염은 극심한 소양감, 피부건조증을 특징으로 한다. 피부건조는 가려움증을 유발하고 또 악화시킨다. 대개 초저녁이나 한밤중에 심해진다. 가려워서 심하게 긁으면 습진성 피부 병변이 생기고 점차 악순환을 반복한다.

 

아토피성 피부염은 성인이 되면서 호전되거나 사라지는 경우가 많지만 호전된 후에도 특정 물질이나 자극에 쉽게 가렵거나 염증 반응이 나타난다. 특히 손 습진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접히는 부분은 오랫동안 긁어 피부가 두껍게 보이는 태선화 피부가 되기도 한다.

 

  체질에 따른 치료법 

 

체질치료에서 아토피성 피부염은 상태에 따라 다음 3가지 경우로 나누어 치료법을 찾는다.

 

풍열이 심하고 혈액이 건조한 사람

 

환부가 가려우면서 붉은색의 구진이 돋고 긁어서 피가 나오기도 한다. 진물은 안 나고 진물 없이 피가 나고 딱지가 앉는다. 심하면 피부가 검게 변하면서 거칠고 피딱지가 앉는다. 주로 목, 팔꿈치 안쪽, 무릎 뒤쪽, 사타구니 등의 접히는 부분과 얼굴에 잘 나타나고 귀 부위도 잘 찢어진다.

 

태양인: 오가피청열탕/잠사청열탕

태음인: 갈근청열탕/자완청열탕

소양인: 은교청열탕/방풍청열탕

소음인: 황기청열탕/소엽청열탕

 

혈액이 마르고 피부가 손상된 사람

 

대단히 완고하고 만성적인 경과로 인해 전신의 피부가 건조하고 거칠게 변한다. 피부손상이 많이 온 것이다. 구진이 서로 뭉쳐서 커지고 피부가 두꺼워지고 각질이 생기고 더욱 진행되면 단단하고 거친 잔주름들이 더 커져서 검게 변한다.

 

태양인: 이어성초백강잠탕

태음인: 갈근질려탕/창이자패장탕

소양인: 자초한련초탕

소음인: 인진지각탕

 

음액이 부족하고 혈액이 마른 사람

 

이것은 흔치 않지만 아토피가 성인기까지 지속된 아주 만성화된 경우다. 온몸의 전신피부가 깔끔한 데가 없이 망가지고 검게 되고 두터워진 것이다.

 

태양인: 원잠보음탕

태음인: 상황보음탕

소양인: 구판보음탕

소음인: 백작약보음탕

 

  관리지침 

 

아토피성 피부염의 체질치료는 양방의 스테로이드 연고나 내복약을 완전히 끊고 시작해야 한다. 함께 하면 아무런 치료효과가 없다. 스테로이드 연고를 오래 발랐을수록 치료기간이 길어지지만 체질치료를 하면 반드시 좋아진다.

 

중요한 것은 양약을 중단한 지 3주 후에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다. 3주 정도 지나면 그동안 치료받은 스테로이드의 약효가 떨어질 즈음인데 이때 체질에 따른 한방치료를 시작한다. 스테로이드는 끊으면 얼마 후 리바운딩으로 인해 피부가 완전히 뒤집어진다. 그러면 환자는 불안해 하지만 아무리 벌겋게 뒤집어지고 진물이 나고 해도 반드시 정상 피부로 돌아올 수 있으니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아토피성 피부염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온탕욕을 병행하는 것이다. 매일 하면 가장 좋다. 따뜻한 탕 속에 들어가 얼굴만 내밀고 목까지 물속에 푹 담가야 한다. 그렇게 15-20분 정도 있으면 얼굴에 땀이 송골송골 맺힌다. 그때 밖으로 나와 가볍게 비누칠 샤워만 하고 끝낸다. 이때 주의할 것은 절대 때를 밀면 안 되고 보습제 크림이나 연고를 바르면 안 된다는 것이다.

 

아토피는 피부 손상이 왔기 때문에 피지선과 땀샘이 손상을 받는다. 그래서 아토피가 심하면 땀이 나지 않는다. 아토피인데 땀이 나는 아이는 치료가 쉽고 빠르다. 피부손상이 적은 경우이기 때문이다.

 

이때 온탕욕을 하면 땀샘이 열리고 피지선도 열리면서 피부가 촉촉해진다. 샤워만 하면 피부가 건조해져서 화학성분이 들어간 보습제를 발라야 하지만, 온탕욕을 하면 피부가 촉촉해져서 굳이 보습제를 바를 필요가 없어진다.

 

간혹 몸에 열이 많은 아이는 온탕욕 중에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를 수 있는데, 이때는 온탕욕을 하면서 수시로 찬 수건으로 얼굴을 적셔가면서 하면 괜찮아진다.

 

온탕욕을 할 때 입욕제를 섞어서 하면 치료 효과가 월등히 높아진다. 태양인은 어성초, 태음인은 삼백초, 소양인은 고삼, 소음인은 애엽을 진하게 달여서 페트병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둔다. 그리고 온탕욕을 할 때마다 물에 적당량을 섞어서 하면 좋다.

 

간혹 아토피 상태가 심해서 진물이 많이 나오는 경우는 온탕욕 후 드라이기로 진물을 빠르게 말려야 한다. 온탕욕을 통해 땀을 내고 진물까지 많이 흐르면 자칫 전해질의 균형이 깨질 수 있기 때문이다. 온탕욕을 할 때는 생수를 자주 마시는 게 좋다.

 

온탕욕을 하면서 체질에 따른 한약을 먹고 체질 식이요법을 지키면 아토피성 피부염은 호전과 악화가 반복되면서 반드시 완쾌된다.

 

식이요법은 1단계를 지키되 주식만은 2단계를 지키는 게 좋다. 태양인은 현미잡곡밥, 태음인은 수수잡곡밥, 소양인은 보리잡곡밥, 소음인은 찹쌀잡곡밥을 하루 세끼 먹는 게 확실히 치료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외식할 때는 밥만이라도 싸갖고 다니면서 먹는 게 좋다


참고: 서울대학교 병원 의학정보, 새로 쓴 사상의학(류주열, 물고기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