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음인은 패배를 생각하지 않습니다. 일단 목표를 정해 이를 실행으로 옮기면 돌아보지 않고 오직 승리만을 향해 전진 또 전진합니다. 승리에 대한 집념이 강하기 때문에 혼신의 힘으로 투혼을 불태웁니다. 그래서 태음인은 자신의 능력을 극복하여 종종 믿기 어려운 승리를 쟁취하곤 합니다. 학교에 다닐 때에는 별로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지만 사회에 나와 성공을 거두는 사람 중에 태음이 많은 것도 이런 이유에서입니다.

게다가 태음인은 승부근성이 강하고 무슨 일이든 깊이 생각한 뒤에 행동으로 옮기며 대인관계도 원만하므로 특히 사업 같은 일에서 성공을 많이 합니다. 그러나 패배에 대비해 마음 한구석을 비워두는 일이 없기 때문에 패배를 할 경우에 그 충격과 후유증은 소양인보다 훨씬 큽니다.

그렇다고 해서 태음인은 소양인처럼 요란스럽게(?) 패배의 아픔을 표출하지는 않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오히려 덤덤한 것처럼 보입니다. 그래서 위로하는 사람이 오히려 무안해질 때도 있습니다. 대신 태음인은 마음 속으로 패배의 아픔을 삼키며 패배의 원인을 분석하고, ‘마음의 배수진을 친 다음 재기를 위한 칼날을 갑니다.

태음인은 운명 그 자체를 부인하지는 않지만 운명은 인간의 의지에 의해 능히 바뀔 수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태음인은 운명을 일시에 바꾸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으며 요행도 바라지 않습니다. 오직 부단한 노력을 통해 자신의 운명을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가 인생의 승리자가 되려고 합니다. 그러므로 태음인 중에는 대기만성하는 사람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