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련미나 일반적인 멋에서는 소양인이 소음인에 비해 한참 뒤떨어집니다. 소음인은 소양인처럼 개성이 뚜렷하게 옷을 입는 편은 아니지만, 자신과 옷의 조화를 이루어 세련되고도 고상한 옷차림을 연출해 냅니다.

게다가 소음인은 대개 오밀조밀하게 예쁜 얼굴과 균형 잡힌 몸매를 하고 있으므로 웬만한 옷은 다 잘 어울리게 마련입니다. 사상 체질 가운데 옷걸이가 가장 좋은 체질의 사람이 바로 소음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소음인 남녀 모두 세련된 멋쟁이, ‘베스트 드레서란 소리를 많이 듣습니다.

사실 소음인은 남녀 모두 쇼핑을 좋아하며, 특히 자기 몸에 걸치는 옷에 대한 관심도가 높습니다. 유행에도 상당히 민감한 편입니다. 그래서 패션 잡지 같은 것을 들여다보며 그 속에 나와 있는 옷이 자신에게 어울릴 것인가를 곰곰이 생각해 보기도 하고 패션 모델이나 탤런트, 혹은 다른 사람들의 옷차림을 유심히 살피기도 합니다.

소음인은 옷에 대한 관심은 많으면서도 소양인처럼 즉흥적으로 옷을 마구 사들이지는 않습니다. 이것저것을 세세히 따지고 살펴서 꼭 필요한 옷만 구입합니다.

또 소음인은 유행에 민감하면서도 지나치게 화려하거나 색깔이나 모양이 특이한 옷은 잘 입지 않으려는 경향이 강합니다. 설령 그런 옷이 마음에 들고 입고 싶은 욕구가 있더라도 망설입니다.

남들이 어떻게 생각할까?”, “야하다고 생각하지 않을까?”, “회사 사람들이 욕할지도 몰라하고 고민을 거듭합니다. 소음인의 소극적이고도 내성적이며, 남의 시선을 지나치게 의식하는 기질 탓입니다. 그러다가 대개는 좀 덜 화려하고 남의 비난(?)을 받지 않을 만한 옷을 선택하게 마련입니다. 이런 이유로 소음인 여성은 고상하고 은은한 색깔의 옷이나 그다지 화려하지는 않으면서도 기품이 있어 보이는 옷을 입는 경우가 많습니다.

소음인 남성도 옷 색깔이나 모양이 특이한 옷은 피하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소음인 남성은 덜 화려하면서도 고상한 옷을 세련되게 입고 항상 옷차림이 깔끔하고 단정합니다. 그래서 여자들로부터 호감을 많이 받습니다.

그러나 여기에 덧붙여 각기 자신의 체질적 특성을 고려해 옷차림을 선택할 필요가 있습니다.

소음인은 체질적으로 땀을 많이 흘리면 건강을 해칠 염려가 있기 때문에 너무 두꺼운 옷은 좋지 않습니다. 그러나 소음인 여성은 냉증이나 냉방병에 잘 걸리는 체질이므로 하의는 역시 약간 두껍게 입어야 합니다.